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영화 <미스터주>

달자의 문화 생활

by 오달자 2020. 1. 30. 09:20

본문

지난 명절 연휴 때 작은 아이랑 둘이서 영화를 보았어요.
예고는 이영화의 주인공 이성민씨가 티비 프로그램에 잠시 나와서 배정남과 영화를 찍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는데요.
그 영화가 바로 이 영화랍니다.

영화는 보안전문요원 태주(이성민분)가 어느 날 부터 동물들의 말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는데요.
한.중 수교 기념 VIP특사로 중국으로부터 온 판다곰을 경호하는 업무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믹 스토리 영화<미스터주>

동물들과 대화가 가능하다는 설정 자체가 기발하면서도 코믹스러운 설정입니다만 영화 보는 내내 그러한 어색함 없이 자연스럽게 보였으니 과연 이성민 배우가 연기를 꽤나 잘하시는구나...라고 느껴지실 겁니다.

VIP특사 판다곰이 납치 되면서 보안을 맡았던 태주(이성민)에게 위기가 닥치게됩니다.
VIP특사님을 구출하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과정이 다소 과할 정도의 액션씬도 없잖아 있지만 아이들과 다함께 보는 가족 영화라고 보신다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극 중 태주(이성민)의 딸로 등장하는 갈소원 어린이가 나오는데요.
영화 <7번방의 선물>에서 열연을 펼쳤던 꼬마 아가씨가 이젠 어엿한 초등생 어린이로 자란 모습이 내심 뿌듯한 엄마 마음이 듭니다.

영화에 나오는 동물들의 목소리들도 기존의 유명한 배우들이 맡았는데요.
이 감독의 인맥이 다양하시구나....라고 생각되는 부분입니다.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이 영화로 영화배우의 첫발을 디딘셈인 배정남씨의 연기가 다소 어색한것 빼고는 어느 정도는 볼만했던 영화라 생각됩니다.
뭐...처음부터 연기 잘하는 배우가 어디있겠습니다만,정남씨는 오히려 <미스터선샤인> 에서의 역할은 꽤 잘 맞았던 캐릭터 같았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좀 역할 자체가 어색했던것 같아요.

어린 시절,저희 집에는 고양이를 키웠었는데요.
고양이 어미가 새끼 고양이를 두고 집을 나가버렸지 뭐에요.
그래서 저희 오빠랑 저는 학교다녀오면 고양이에게 젖병에 분유를 타서 새끼 고양이에게 먹이며 키웠던 기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저 어린시절에도 아기들 먹는 분유 한 통값이 꽤나 비쌌을텐데....
저희 어머니께서 그래도 비싼 분유를 사서 새끼 고양이들을 키워내셨던 걸 보면....
동물을 사랑하시는 마음이 커셨나봅니다. ~~

지금 즤 집 딸들도 몇해전부터 반려견을 키우자고 저한테 그리 졸랐었는데...
저는 자신이 없다며 계속 미루고 있는데, 사실 저도 강아지,고양이 를 많이 좋아하는 건 사실입니다.
대신, 애들 아빠의 알러지 체질 핑계로 계속 미루고는 있지만 아마도 아이들 다 커서 제 각기 살아가는 날이 온다면 그 때는 저도 반려견이든 반려묘든 다시 생각해 보려구요.

명절 연휴에는 역시 영화관 나들이가 최고죠!
오래간만의 작은아이와의 영화관 데이트^^
행복하고 감사한 날들입니다.

 

 

'달자의 문화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공조>  (6) 2020.02.11
영화 < 백두산>  (10) 2020.01.31
영화 <미스터주>  (8) 2020.01.30
영화<비밀은 없다>  (8) 2020.01.22
DDP 서울라이트  (16) 2020.01.06
설레임.  (13) 2020.01.0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0.01.30 09:43 신고
    요런 영화도 있었어요?
    달자님 통해서 요즘 하는 드라마, 영화
    정보를 많이 듣네요.
    전 설 연휴에 집에서 한편 다운로드 해서
    봤어요.

    동물들과 말이 통한다?!
    생각만 해도 재밌을 것 같아요.
    말을 주고 받진 않아도 동물과 교감하는
    사람들 보면 참 부럽기도 하고 신기해요.
    전 동물 겁쟁이라서요...^^

    배정남씨는 모델 맞죠?
    앞으로 이 역할 저 역할 하다보면
    극중 배역에 자연스레 녹아드는 날이
    오지 않을까 싶어요. 보지도 않고 이런 말
    하는 게 좀 그렇긴 하지만요. 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20.01.31 00:29 신고
      동물들과 대화를 하는 설정은 다소 억지이긴 하지만 동심의 마음으로 돌아간다면 가능할 지도 모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 프로필 사진
    2020.01.30 22:39 신고
    동물 한 마리 키우면 애 키우는 것 만큼 힘들 각오 하라던데... 그래서 저희 부모님들도 못키우게 하시나봐요 ㅠㅠ

    저도 나중에 결혼해서 아내가 좋다면 반려동물 키워보고 싶네요.

    어떤 이들은 반려동물 덕분에 우울증도 극복했다고 들었는데 그만큼 행복하게 해주나봅니다.

    나중에 자제분들 독립하면 반려동물이랑 즐겁게 사시길 바랍니다~*
    • 프로필 사진
      2020.01.31 00:30 신고
      네! 맞아요!
      애 한 명 입양하는거랑 똑같다고 생각하라더라구요.
      그래서 당장은 자신없어서요. ㅎㅎ
      그래도 언젠가는 저도 반려견과 여생을 보낼꺼에요~^^
  • 프로필 사진
    2020.01.31 06:55 신고
    작은 자제분과 같이 보셨군요.
    요즘 이성민 배우가 영화, TV 종횡 무진입니다..ㅎ
    이번주 영화를 보게 된다면 고려할 영화입니다.
    전 선택권이 없어..ㅎ
    • 프로필 사진
      2020.02.03 00:04 신고
      공수거님께서는 애처가이시군요. ㅎㅎ
      이성민 배우가 아마도 대구출신 배우라죠~~
  • 프로필 사진
    2020.02.02 22:11 신고
    영화 평이 썩 좋지 않아서 패스했었는데,
    오달자님 리뷰 보니까 괜시리 보고싶어지네요 ^^
    저희 집도 고양이 두 마리 키웁니다.
    강아지도 좋은데, 고양이의 매력은 정말 무궁무진한거 같아요~
    혹시 생각있으시다면 고양이 추천 드립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