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코로나시국에 먹고 사는 법

달자의 메뉴

by 오달자 2020. 3. 16. 05:30

본문

2020 년 새해를 맞이하고 정확하게 1월 8 일에 중,고등학생들의 겨울 방학이 시작되었지요.
요즈음에는 봄방학 없이 학사 일정을 겨울방학 전에 모두 끝내고 년도가 바뀌어 겨울방학에 들어가서 3월 첫 주에 새학년을 시작하는 시스템이 많은 관계로 저희 집 아이들도 새해가 시작한 지 일주일만에 겨울방학에 들어 갔었지요.

그러나 왠걸요?
작년 12 월부터 시작된 중국 우한 바이러스의 첫 확진자가 대한민국에 나타난 지 어언 두 달 가까이 되네요.
대구.경북의 신천지 사태로 이어진 수천명에 달하는 확진자 증가로 인한 초.중.고 학교 개학 연기까지.
전국의 지자체를 비롯하에 정부 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힘을 다해 코로나 종식을 위한 노력을 불철주야 하고 있는 보이지 않는 곳의 숨은 봉사자들에게 진심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불가피한 개학 연기에 난감해진 전국의 직장맘님들...
아이들만 집에 두고 출근해야 하는 부모님들은 오죽할까요...
아마도 제일 힘든 부분이 삼시세끼 끼니 챙기는 게 아닐까...싶습니다.

저 또한 직장맘이기에 평소에 근무날에는 아점 겸 첫 끼, 이후 아이들끼리 챙겨먹는 간식, 그리고 퇴근하고 와서 먹는 늦은 저녁....
적어도 아이들이 학교에 가면 급식으로 한 끼를 해결하고 오는지라~~
급식이 이렇게 그리운적도 없을꺼에요.
정말이지.
급식실을 운영하는 아파트 단지가 있으면 1순위로 들어가고 싶은 심정일겁니다....다들....

엄마가 일하는 날이면 그야말로 어떻게해서든 한 끼 떼우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나머지...
아이들의 기호와는 상관없이 엄마편한대로 준비해두고 나가면 아이들끼리 해결하기가 예사죠.
그치만, 엄마가 쉬는 휴일 이틀동안만큼은 그동안 못해줬던 음식다운 음식을 요리합니다.

주로 메인 요리 한 가지만 해서 차리는 밥상이 전부이지만...
그래도 아이들은 오래간만에 엄마가 주방에서 요리해서 얻은 메뉴가 맛있나봅니다.

주로 고기 요리가 메인인 경우가 많은데요.
소고기,닭고기,돼지고기 등등 육해공군 총망라해서 하루 하루 바꿔가며 요리를 합니다.

1 번 찜닭


원조 찜닭은 안동찜닭처럼 간장양념 베이스로 하는데요.
매콤한 걸 좋아하는 아빠를 위해 조금 매운맛을 가미합니다.
당면을 불려서 넣으면 밥에 얹어 먹기 일품인 찜닭이 되죠~

2 번 소불고기 전골


야채를 그닥 먹지 않는 아이들을 위해 소불고기 재운것을 기본으로 여러 가지 야채를 함께 넣어서 따로 다싯물 낸 국물만 부어 끓이면 끝!

3 번 차돌박이 숙주 볶음


반찬 없을 때 차돌박이 소금,후추 간 해서 볶을때 옆에다 숙주 살짝 얹어 볶으면 끝.
여기서 팁!
참기름소금장에 찍어 먹음 세상 맛있습니다~

4 번 김치찜


세상 제일 쉬운 김치 찜은요~
큼직큼직 쓴 돼지고기 깔고 그 위에 묵은지 김치 얹어서 약불에서 뭉근히 끓이면 끝.
김치에서 나오는 양념들이 돼지고기에 간이 쏙 베이므로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이들 끼니 때문에 힘드신 직장맘님들을 위해 코로나시국에 먹고 사는 방법을 공유해 봅니다.
다들 힘내세요!



'달자의 메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 삼시 세끼  (9) 2020.06.11
수플레 팬케이크  (4) 2020.05.25
코로나시국에 먹고 사는 법  (10) 2020.03.16
골뱅이 비빔면  (6) 2020.03.04
홈 브런치  (8) 2020.02.17
엄마의 밥상  (6) 2019.10.02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0.03.16 07:49 신고
    저희도 요즘 고기가 메인입니다.
    장을 온라인으로 보다 보니 볼게 별로 없습니다
    제한적이기도 하고
    빨리 진정되었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20.03.16 09:30 신고
      그르게요.
      코로나로 인해 재래시장들은 아예 문을 닫았다지요? ㅠㅠ
      하루속히 일상으로 돌아가 평범한 일상을 누리는 삶을 살면 좋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20.03.16 09:10 신고
    우와~~~
    집밥 오선생이닷!!!
    뚝딱뚝딱 휘리릭 잘 만들어 내십니다.
    코로나로 인해 강제 집밥이 되면서
    저도 요즘 나날이 요리가 늘고 있다
    자부하는데요.
    달자님께 오늘 한 수 배우고 갑니다.
    매콤 찜닭, 소불고기 전골과 차돌박이 볶음, 우리 집
    사람들이 엄청 좋아할 것 같아요.

    조만간 저의 요리도 한번 선보일게요.
    평가함 해주셔요.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20.03.16 09:30 신고
      ㅎㅎ
      강제 집밥 소환완료 맞습니다.
      오죽하면 " 코로나가 집나간 아빠를 돌아오게 했다"는 말이 나돌까요? ㅎㅎ

      그나저나 아이들 개학도 연기될듯한데...ㅠㅠ
      걱정입니다.
      급식을 받아먹질 못하니 줄구장창 집밥을 해야하는 애로사항이 많습니다.
      하루속히 사태가 진정되어야 할텐데요...
  • 프로필 사진
    2020.03.16 10:24 신고
    오달자님 아리아리!

    우와~!
    완전 입안 침샘 폭발입니다.
    뚝딱요리를 잘하시는 달자님!
    아이들이 집에서의 생활이 길어지니 힘들어도
    엄마손 맛 요리먹고 나면 힘이 불끈 쏫을 것입니다.
    잘먹고 견디어 이 시국을 잘 이겨내야 합니다. ^^
    • 프로필 사진
      2020.03.16 20:34 신고
      요리를 잘하는게 아니라 그냥~~노력하려고하다보니...
      평균 이상의 맛은 나나봅니다. ㅎㅎ
      아리님께서도 건강 유의하셔서 우리 따뜻한 봄날에 뵈어요
  • 프로필 사진
    2020.03.16 15:52 신고
    괜히 방문했나봐요.
    안그래도 집에만 있다보니 넘 먹어서 살찌는 소리가 들리는데....ㅎㅎ..
    이 시련도 언젠가 지나가겠죠..
    • 프로필 사진
      2020.03.16 20:35 신고
      요즘~~ 유행어가 "확찐자" ㅎ
      아즘마들 사이에서 서로 살이 확~~~찐자 라고 내기합니다.ㅠㅠ
      언른 사태가 종식되어야할텐데 말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20.03.16 20:44 신고
    요리를 너무 잘하시는데요
    이렇게 맛있는데 집밥을 안먹을수가 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