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핸드드립 커피

달자의 일상

by 오달자 2020. 7. 7. 06:30

본문


이번에 새로 구입한 전동 그라인더가 왔어요~~
보덤이라는 회사에서 나오는 원두 가는 자동 기계입니다.
단 10초만에 갈리는 전동 그라인더의 신세계~~ ㅎㅎ
그동안 제 팔뚝이 굵어진건 아마도 핸드밀로 커피원두를 갈아서가 아닐까..,.라고 우겨봅니다. ^^

원래는 칼리타에서 나오는 핸드밀로 갈았었는데요~
수동 그라인더로 원두를 갈려니 도저히 어깨가 아퍼서 못 갈겠더라구요~
조금은 보기에도 이쁘고 뭔가 엔틱스런 원목 재질의 핸드밀.
보기에만 좋은걸로~~ ㅎㅎ

백화점보다 저렴히 구입할 기회가 있어서 자동 그라인더를 기존 가격보다 거의 반값에 구매해서 기분 좋습니다~~^^

그동안 카페에서 일하면서 커피를 늘~~ 마셔온터라 딱히 집에서 커피 마실 일이 없어서 전동그라인더는 없었는데요.
집에서 쉬면서 커피값도 아쉽고....
원두를 직접 사서 핸드 드립으로 내려 먹으면 적어도 3분의 1은 절감되는것 같아요.

오늘의 커피는 에티오피아 코케 허니

흔히들 카페 가시면 예가체프라는 커피의 종류를 들어 보셨을 거에요.
예가체프는 에티오피아에서 가장 섬세하고 복잡한 커피를 생산하는 지역으로서 세계 커피 애호가들의 칭송을 받고 있죠.
에티오피아 코케허니는 예가체프의 북동부에 있는 작은 지역입니다.
예가체프 지역과 근접해 있어서 생두 크기나 색깔이나 맛, 향들이 비슷하게 느껴지겠지만 이 지역은 미네랄이 풍부한 토양으로 인해서 아주 독특하고 특색있는 향미가 나지요.
코케허니의 코케는 지역이름이고 허니는 가공 방식을 말하는데요~
허니 프로세싱은 수확할 때 충분한 당도를 가진 체리만을 선별한 후 점액질을 남긴 파치먼트 상태에서 건조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라인더로 커피빈을 갈고 드리퍼에 커피원두를 넣고 뜨거운 물을 부으면 사진에서처럼 커피빵처럼 부풀어 오릅니다.
갓 갈은 원두일수록 가스 가득 부풀어 오릅니다.

모양이 빵같이 생겨서 이 상태를 흔히들 커피빵이라고 하죠.
처음에 뜨거운 물을 부어 뜸을 30초 정도 들인후, 2~3분안에 드립을 마쳐야 커피의 잡맛이 다 나오기 전에 드립을 끝내야합니다.
핸드 드립의 팁은 다음편에 자세히 포스팅 하기로 하구요~

항상 누군가를 위해 커피를 내리다가
핸드 드립으로 내린 코케허니~~
일상의 즐거움을 안겨다 주는 한 잔의 커피^^
오롯이 ' 나'를 위해 내려진 커피 한 잔.
이게 바로 소확행 아닐까요~~

 

 

'달자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시작  (11) 2020.08.07
서울숲 나들이  (3) 2020.07.21
동춘175  (5) 2020.06.19
좋은 글-시간을 다스려라  (6) 2020.06.10
위기를 극복하는 실력  (8) 2020.06.09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