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동춘175

달자의 일상

by 오달자 2020. 6. 19. 09:06

본문

지난 주 근처 사는 친구와의 약속이 있어서 친구 동네로 가게 되었어요.
제 친구는 여고 시절때부터 지금까지 쭉~~ 30 년간 저와의 세월을 함께한 절친으로써 대구가 고향인 저희 둘이 결혼해서 지금까지 경기도에 함께 사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기 그지 없습니다.

그녀는 작년에 갑작스레 어머니를 보내고 지난 달 아버지까지 보냈어요.
코로나 때문에 대구까지 조문도 못가고 얼추 시간이 좀 지나자 만나자는 연락이 와서 우린 함께 동춘175로 향했어요.

이 곳 동춘175는 주소가 175번길이라 이름을 그렇게 지었나봅니다.
이 곳은 쇼핑공간도 함께 있고 먹을 수 있는 공간,소품샵 등 아기자기 지인과 약속하기 좋은 곳이에요.

길다란 테이블이 카페 중아에 있어서 사람들이 오손도손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좋 습니다.

브런치 메뉴로 시킨 샌드위치와 리코타치즈 샐러드.
맛이 꽤 괜찮았어요.

친구랑 식사를 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눕니다.
사실, 친구 아이가 올해고3이라 여러모로 얘기하기가 좀 부담스러운데요.
친구는 마음을 비웠다고 하더군요.
공부라는 건 본인 의지가 있어야 하는건데....
엄마가 계속 옆에서 다그쳐봤자 사이만 나빠질 뿐,
고3 아들과 전쟁을 하기 싫다고 나온 고3 부모인 제 친구를 본..,.남일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쉬움이 있다면 친구 아들이 어릴적부터 그림솜씨가 남달랐었는데....아들이랍시고 그 소질을 키워주지 못한 게 많이 아쉽다고 이야기합니다.
자식농사 마음대로 안된다는 옛 어른들 말씀이 뼈져리게 와닿습니다.

식사를 하고 소품샵 구경을 했어요.
아기 자기한 소품들 구경과 함께 이 곳 동춘175의 상징인 중앙 계단으로 가봅니다.


중앙 계단에 앉아서 책도 읽고 지인들과 담소도 나누는 그런 곳이에요.

꼭 테라로사 카페 인테리어와 비슷한 느낌이 드네요.

드라이플라워로 꾸민 꽃집도 있어서 구경해봅니다.
말린 꽃이라 향이 좀 덜 나는 느낌이었지만 정성스레 꾸며놓은 플로리스트의 감각이 돋보이는 샵입니다.

오래간만에 친구와의 허심탄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오니 고3학모인 친구가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다고 하네요.

혼자서 속끓이다가 30년지기 친구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보니 기분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우리...너무 집착하지 말자꾸나...친구야~~


 

'달자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숲 나들이  (3) 2020.07.21
핸드드립 커피  (8) 2020.07.07
좋은 글-시간을 다스려라  (6) 2020.06.10
위기를 극복하는 실력  (8) 2020.06.09
안산 맛집 포그너  (8) 2020.06.0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